2024.05.20(월)
(사진=연합)
(사진=연합)
제22대 총선을 향한 레이스가 오늘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선거일인 4월 10일인 12일을 앞두고 이날부터 예비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는다.

예비후보자를 희망하는 사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할 선관위에 가족관계증명서·전과기록 등 서류를 제출하고 기탁금 300만원을 납부하면 된다.

공무원 등 입후보 제한직에 있는 사람은 내년 1월 11일까지는 사직해야 예비후보자 등록을 신청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에도 선거사무소 설치, 어깨띠 착용,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일정 범위 내의 홍보물 발송, 전화를 통한 지지 호소 등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후원회를 설립해 1억6천만원까지 모금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정치 신인'들을 중심으로 이날부터 예비후보자 등록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예비후보자 등록은 후보자 등록 신청 전까지 가능하다. 후보자 등록 신청 기간은 내년 3월 21∼22일로, 이때는 지역구별 여야 '대진표'가 완성된다.

후보자 등록이 끝나면 3월 28일 선거기간이 공식 개시되고, 29일 선거인명부가 확정된다.

4월 2∼5일에는 선상투표, 4월 5∼6일에는 사전투표가 각각 진행된 후 4월 10일 본투표와 개표가 진행된다.

이번 총선은 '국정 안정론'과 '정부 심판론'이 강하게 부딪히는 선거가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여당이 다수 의석을 확보해 윤석열 정부를 제대로 뒷받침해야 국정 안정을 이룰 수 있다고 유권자에 호소하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선 '여소야대' 국회가 필요하다는 점을 부각할 계획이다.

예비후보자 등록에 맞춰 전국에서는 출마 선언이 쏟아졌다.

전날 국회에서는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 손자인 김인규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YS 지역구였던 부산 서구·동구 선거에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는 민주당 후보로 서울 종로 출마 의사를 밝혔다.

경기에서는 국민의힘 비례대표인 이태규 의원이 여주·양평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진행했다.

부산에서는 이영풍 전 KBS 기자가 국민의힘 소속으로 서구·동구에,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민주당 소속으로 북·강서을에 각각 도전장을 냈다.

대구에서는 정해용 국민의힘 혁신위원이 동구갑,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이 동구을에 각각 출사표를 던졌다.

정진욱 민주당 당 대표 정무특별보좌역은 광주 동남갑, 박준배 전 김제시장은 전북 김제·부안 출마를 각각 선언했다.

국민의힘 김현아 전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인 이날 국회에서 경기 고양정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37.75 ▲13.13
코스닥 845.61 ▼9.45
코스피200 373.12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