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사진=연합)
(사진=연합)
미군과 영국군이 12일 친이란 예멘 반군인 후티의 근거지를 폭격하면서 핵심 교역로 홍해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당장 국내 기업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확전 여부에 따라 수출입 및 에너지 도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정부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책 모색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수출 비상 대책반'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aside class="aside-bnr05" style="margin: 0px auto 30px; padding: 0px; font-variant-numeric: inherit; font-variant-east-asian: inherit; font-variant-alternates: inherit; font-variant-position: inherit; font-stretch: inherit; font-size: 16px; line-height: inherit; font-family: "Spoqa Han Sans Neo", "Malgun Gothic", "맑은 고딕", Gulim, 굴림, AppleSDGothicNeo-Regular, sans-serif; font-optical-sizing: inherit; font-kerning: inherit; font-feature-settings: inherit; font-variation-settings: inherit; width: 718px; text-align: center; letter-spacing: -0.5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무역정책관과 석유산업과·가스산업과 간부들이 참석했으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한국무역협회, 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aside class="article-ad-box aside-article11" style="margin: 40px 0px; padding: 0px; font-variant-numeric: normal; font-variant-east-asian: normal; font-variant-alternates: normal; font-kerning: auto; font-optical-sizing: auto; font-feature-settings: normal; font-variation-settings: normal; font-variant-position: normal; font-stretch: normal; font-size: 0px; line-height: 0; font-family: sans-serif; float: none; width: 718px; text-align: center; letter-spacing: -0.5px;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ADVERTISEMENT

ADVERTISEMENT
회의에서 온라인 회의 플랫폼 줌(Zoom)을 이용해 코트라 사우디아라비아 무역관을 연결, 현지 상황을 파악했다.

회의 점검 결과 현재까지 국내 기업의 수출 물품 선적과 석유·천연가스 등 에너지 도입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미군과 영국군의 후티 근거지 공습으로 이란이 참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중동 정세가 더 불안해질 수 있는 만큼 현지 상황 모니터링을 강화해 대응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리 선박과 수출 물품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기로 하고 화주, 국적선사 등에 안전한 항로로 우회할 것을 적극 권고했다.

아울러 선복 부족 가능성에 대비해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초 사이 북유럽과 지중해 노선에 총 4척의 임시 선박을 투입, 중소기업에 선복을 제공하기로 했다. 북유럽 노선에는 1만1천TEU급 컨테이너 1척, 지중해 노선에는 4천∼6천TEU급 컨테이너 3척을 투입한다.

해상운임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이를 감안해 수출 기업에 수출 바우처 등 단계별 지원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김완기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중동 사태의 추이를 예단하기 어려운 만큼 면밀한 모니터링을 바탕으로 유관 부처·기관과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수출 및 에너지 수급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