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월)

경기개선 기대감…'최악' 청년실업률은 두 달째 발표 안 해

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캡처]
중국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캡처]
중국의 8월 소비와 생산 등 경제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어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5일 8월 소매판매가 4.6%, 산업생산은 4.5% 각각 전년 동기 대비 늘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 증가 폭은 로이터통신의 예상치인 3.0%에 비해 높았고, 산업생산 증가율도 로이터가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인 3.9%를 웃돌았다.

8월 중국 소매판매는 3조7천933억 위안(약 693조원)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4.6% 늘어났다.

소매판매는 백화점, 편의점 등 다양한 유형의 소매점 판매 수치로서 내수 경기의 가늠자다.

8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4월(18.4%), 5월(12.7%)에 비해서는 낮은 것이지만, 전달(2.5%)과 6월(3.1%)에 비해서는 상당히 반등한 것이다.
1∼8월 소매판매는 30조2천281억 위안(약 5천520조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0% 성장했다.

중국 당국이 경기 둔화의 우려 속에 올해 하반기 들어 다양한 내수 진작과 소비 촉진책을 내놓은 가운데 소비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다는 평가가나온다.

8월 산업생산도 4.5% 늘어 시장 전망치를 웃돈 데다 5월(3.5%), 6월(4.4%), 7월(3.7%)에 비해 증가 폭을 키웠다.

중국 산업생산은 공장·광산·공공시설 등의 총생산량을측정한 것으로 제조업 경기 동향을 반영하며 고용과 평균 소득 등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농촌을 뺀 공장, 도로, 전력망, 부동산 등 자본 투자의 변화를 보여주는 1∼8월 고정자산투자는 전년동기대비 3.2% 늘었다.

1∼7월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 3.4%에 비해서는 약간둔화한 것이다.

특히 8월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0.26%에 그쳐다른 지표에 비해서는 증가세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침체한 부동산 경기는 여전히 회복될 조짐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1∼8월 부동산 개발투자는 전년 동기보다 8.8% 줄었고전국의 1∼8월 누적 분양 주택 판매 면적과 판매액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1%와 3.2% 감소했다.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컨트리가든)이 촉발한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와맞물려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계속된 것으로 풀이된다.

8월의 실업률은 5.2%로 7월(5.3%)보다 0.1%포인트하락해 6월(5.2%)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중국은 이날 발표에도 청년 실업률을 포함한 연령대별 실업률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의 청년(16∼24세) 실업률은 6월 21.3%를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이후 7월 통계부터는 발표가 중단됐다.

중국의 8월 수출입 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2.5% 줄었다. 특히 수출이 3.2% 줄어 수입(1.6%)보다감소 폭이 더 컸다.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대비 0.1% 상승했고 생산자 물가는 3.0% 하락했다.

소비자 물가는 상승세로 전환하고 생산자 물가 하락세도 전달에 비해 다소 둔화함에 따라 중국은 디플레이션(물가하락) 우려도 덜게 됐다.

이날 발표된 중국의 경제성적표가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며 선방하자 중국 경기가 하락 국면을 지나 반등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통계국 발표를 앞두고 "중국의 지난달 경제지표는 개선됐을 가능성이있으며 최악의 경기 하강이 지나가고 있을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소비, 생산, 투자 등 이날 발표된 각종지표를 근거로 "침체했던 중국 경제가 안정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가통계국도 8월 중국 경제에 대해 "국민경제의회복이 가속하고 생산 공급과 시장 수요도 개선되고, 취업 및 물가도 총체적으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여전히 어려움이 크지만 앞으로 양적·질적 측면에서합리적인 성장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중국은 올해 들어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에도 불구하고경제의 회복세가 더디게 나타나자 유동성을 공급해 경기를 부양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시행해 왔다.

중국 인민은행은 전날 시중의 유동성 확대를 위해 15일 자로 지급준비율(지준율)을 0.25%포인트인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로써 중국 금융권의 가중평균 지준율은 약 7.4% 수준으로 낮아졌으며, 중장기 유동성 약 5천억 위안(약 91조1천억원)이 시중에풀릴 것으로 전망된다.(연합=자료제공)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0.43 ▼11.39
코스닥 852.42 ▼8.05
코스피200 365.31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