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고령 취업자 68% "노후 준비 중"…은퇴연령층 상대적 빈곤율 39.3% 통계청, 2023 고령자 통계 발표

center
작년 일자리 85만 개 증가…고령층 몫이 47만 개(CG)(사진=연합)
65세 이상 고령자 10명 중 약 8명은 자녀와 함께 사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기에도 여전히 노후를 준비 중인 고령 취업자가 70%에 달했고 이들은 노후에 취미활동, 여행·관광 등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3년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95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8.4%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2025년 20.6%를 기록한 뒤 2050년에는 4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549만1천가구로 전체의 25.1%를 차지했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취업자 수는 326만5천명이었다. 고용률은 36.2%로 10년 전인 2012년(30.1%)과비교하면 6.1%포인트(p) 상승했다. 2021년 기준 한국의 65세 이상 고용률은 34.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center
노인 78%는 자식과 따로…"70세는 넘어야 노인" (CG)(사진=연합)
2021년 기준 65세 이상 일하는 고령자의 68.1%는 노후를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노년기에도 여전히 은퇴 이후 삶을 준비 중인 셈이다. 노후 기간에는 취미(42.2%), 여행·관광(26.0%) 등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답변이 많았다.
65세 이상의 65.0%는 생활비를 본인이나 배우자와함께 마련한다고 답했다. 특히 취업자(93.0%)가 비취업자(52.0%)보다 생활비를 스스로 마련한다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2021년 기준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은 39.3%로 전년보다 1.1%p 하락했다. 상대적 빈곤율은 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인 계층이 전체에서차지하는 비율이다.

작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의 순 자산액은 4억5천364만원으로 전년보다 4천316만원 늘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자 중 소득·소비 수준이 만족스럽다고답한 비율은 각각 15.6%, 11.2%로 낮은 수준이었다.

center
실버농장[인천시 계양구 제공]
2021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자의 75.7%는 자녀와 동거를 희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81.9%)의 경우 비취업자(72.9%)보다 동거를 희망하지 않는 비율이 더 높았다. 실제로 자녀와 동거하지 않는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72.8%였다. 또 부모 부양과 관련해서는 65세 이상 고령자의 54.7%가 '가족·정부·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답했다.

65세 이상 취업자는 비취업자와 비교해 스스로 건강하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고 답변한 비율이 높았다. 아침 식사, 건강검진 등 건강 관리에도 더 신경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자의 1인당 진료비는 497만4천원으로전년보다 21만5천원 늘었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사고 발생 비중은 17.6%로 전년보다 1.9%p 증가했다.(연합=자료)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