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재제조 활성화 필요성' 발표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전기차 고전압 배터리 재제조 활성화 필요성'을 3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 전기차 사고접수 건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이다.

최근 5년(2019~2023년) 국내 전기차 보급(등록)대수는 6.0배, 사고발생 건수는 6.8배 증가했으며 특히 고전압 배터리 손상사고는 14.1배나 증가했다.

그러나 배터리 케이스 스크레치 등 전기차 배터리 경미 손상사고임에도 고가의 신품 배터리로 전체 교체 수리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며,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환경 측면의 사고 전기차 사용 후 폐배터리 발생 최소화와 전기차 수리비 사회적 비용 절감 등을 위한 배터리 재제조 활성화 등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배터리 손상(파손) 주요 원인은 도로 상의 돌 등 노면 이물질에 의한 배터리 손상사고가 46.0%를 차지, 가장 빈번한 전기차 배터리 손상 사고 원인으로 나타났으며, 연석, 과속방지턱 등 도로시설물에 의한 배터리 손상도 38.9%를 점유하고 있다.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정비현장을 고려한 재제조 배터리의 성능평가 및 안전기준을 마련을 통해 배터리 재제조 시장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 김승기 책임연구원은 "환경측면에서 사고 전기차의 사용후 폐배터리 발생 최소화와 전기차 수리비 사회적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전기차 배터리 수리기준 명확화와 배터리 재사용 중심의 사용후 배터리 안전성 검사제도를 재제조 배터리까지 확대 적용해 재제조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