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옹진군-에이치해운,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 지원 업무협약 체결

2021-12-06 17:22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인천 옹진군은 ㈜에이치해운과 옹진군청 소회의실에서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이치해운은 인천 - 백령항로에 2천400톤급 초쾌속카페리선을 신규 건조해 운항하고 옹진군은 10년간 약 120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인천 - 백령항로는 기상악화 등으로 연간 60일에서 80일까지 여객선이 결항하는 항로로서 기상 악화 시에도 안정적 운항이 가능한 2천 톤급 이상 여객선 운항이 필수적인 항로이나 현재 인천 - 백령항로를 운항하는 유일한 2천 톤급 이상 여객선인 하모니플라워호는 2023년 5월 선령 만료에 따라 운항이 종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옹진군은 하모니플라워호를 대체할 2천 톤급 이상 여객선 도입을 위해 지난 2020년 2월부터 총 네 차례에 걸쳐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고를 실시했으며 2021년 10월 ㈜에이치해운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협상을 진행해 왔다.

옹진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동안 중고선박만 운항하던 인천 - 백령항로에 최신시설을 갖춘 대형 카페리선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운항할 수 있게 돼 백령, 대청, 소청 주민들의 해상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옹진군에서는 섬 주민들의 해상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관내 타 항로에 대해서도 대형여객선 도입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